리와인드/리마인드: 20세기 초중반 싱가포르의 영화제작 Rewind/Remind: Filmmaking in Singapore during early-mid 20th century

리와인드/리마인드: 20세기 초중반 싱가포르의 영화제작 Rewind/Remind: Filmmaking in Singapore during early-mid 20th century

0.00

Description

싱가포르 영화는 자국 출신의 영화작가들이 세계 주요 영화제에서 찬사를 받으면서 최근 들어서 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 싱가포르 영화작가들의 노력이 마땅히 각광을 받는 와중, 싱가포르 영화의 ‘황금 시대’라고 일컬어지는 1940년대부터 1970년대 까지의 빛나는 고전 영화는 여전히 세계 무대에 보여지지 않은 채로 잠들어 있다. 이 시대에는 쇼 형제의 ‘말레이 필름 프로덕션’, 그리고 ‘캐세이-케리스 필름 프로덕션’이라는 두 개의 메이저 영화 스튜디오에 의해 수많은 영화가 생산되었다. 대부분 말레이시아 언어로 만들어진 풍성했던 대단한 영화들은 헐리우드를 본 딴 스튜디오 시스템에 의해서 만들어졌다. 두 개의 스튜디오는 허기진 지역의 시장을 위해 영화 제작을 위한 경쟁을 벌였으며 (250편이 넘는 장편이 만들어졌다), 그리고 영화감독들은 가족 멜로드라마, 로맨스 이야기, 탐정 스릴러, 뮤지컬, 슬랩스틱 코미디, 공포영화 등 장르 영화를 더 정교하게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이 영화들 중 몇몇은 시네필들 사이에서 고전이 되었다.
이 강연에서, 훈 핑은 영국 식민지에서 독립 국가로 전환되던 시기 동안 만들어진 영화들 중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들을 선별하여 보여주고 토론함으로써 ‘황금 시대’의 시작부터 끝에 이르는 싱가포르 영화의 진화를 강조할 것이다. 우리는 기술적인 재주와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후세인 하니프 감독의 반봉건시기 영화들과 뮤지컬 코미디, 다재다능하고 매력적인 감독이자 배우, 작곡가이자 가수인 P. 람리, ‘폰티아낙’(말레이시아 전통 뱀파이어)과 ‘오랑 미니악’(‘느끼한 사람’)과 같은 호러 영화의 스릴, 그리고 싱가포르의 첫 독립영화감독 라젠드라 고우르를 볼 것을 기대한다.
Singapore cinema has been garnering more attention in recent years, with many homegrown filmmakers earning accolades at major film festivals around the world. While contemporary Singaporean filmmakers deservedly get the limelight, a trove of brilliant classic films from what is now deemed the ‘golden age’ of cinema in Singapore (1940s to ‘70s) remains unseen and under-represented on the world cinema stage. It was an era of prolific movie production led by two major film studios – the Shaw Brothers’ ‘Malay Film Productions’ and ‘Cathay-Keris Film Productions’. A wonderful cornucopia of mainly Malay-language films was produced under a studio system modelled after Hollywood. The two studios competed to churn out large numbers of movies for a hungry regional market (more than 250 feature films were produced) and filmmakers took the opportunity to fine-tune their craft in the making of genre films: family melodramas, romance stories, detective thrillers, musicals, slapstick comedies and horror flicks. Some have become cult classics among cinephiles.

In this talk, Hun Ping will highlight the evolution of Singapore filmmaking from the rise to the demise of the ‘golden age’, by discussing and showing a selection of the most characteristic moments from films produced during the period of the city’s transition from British colony to independent nation. Expect to see the technical dexterity and avant-garde stylings of film director Hussain Haniff in his anti-feudalistic period films and musical comedies, the charm and showmanship of multi-talented director-actor-composer-singer P. Ramlee, the cult thrills of the Pontianak (a Malay folklore vampire) and Orang Minyak (the ‘Oily Man’) horror films, and the experimental work of one of Singapore’s first independent filmmakers Rajendra Gour.

Bio

도 훈 핑은 실험영화 감독이자 영화 연구자이다. 실험적인 파운드 푸티지 영화를 위한 준비의 일부로, 그는 20세기 싱가포르의 영화사를 연구하기 시작했다. 싱가포르 지역에 관한 개인 블로그 (sgfilmhunter.wordpress.com)에서 발전하여, 그는 싱가포르 로케이션 아카이브를 만들었고 이것은 싱가포르에서 제작되고 찍힌 사적인 비디오 콜렉션이다. 또한 아카이브 리소스 웹사이트도 유지하고 있다(sgfilmlocations.com). 그는 글을 쓰는 연구자로, 또 싱가포르 국립 박물관 시네마테크(런 런 쇼의 시네마 엠파이어의 재단, 젬스 오브 아모이 시네마)의 영화 프로그램 에디터로 일을 했다. 최근에 그는 ‘ 천 개의 싱가포르’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것은 (다방면에 걸쳐 선언되고 영화의 역사에서 영화적으로 기록되고/상상된) ‘싱가포르’라는 관념을 탐구하고, 추적하고, 기록하는 대단히 중요하고 근본적인 연구이자 무빙 이미지 프로젝트이다. 그의 연구의 표면적인 성과는 ‘천 개의 싱가포르’ 페이스북(facebook.com/sgfilmlocations)과 인스타그램(instagram.com/sgfilmhunter)에 게시된다. 게시글은 다소 장난스럽지만 비평적인 시도로, 싱가포르를 연상시키는 영화의 순간과 사회문화와 정치적 구성과 조건 사이를 연결한다.

Toh Hun Ping
is an experimental filmmaker and film researcher. As part of preparations for an experimental found footage film, he began researching into the history of film production in 20th century Singapore. Developed from a personal blog on Singapore film locations (sgfilmhunter.wordpress.com), he created the Singapore Film Locations Archive, a private video collection of films made and shot in Singapore, and finds time to maintain the archive’s resource website (sgfilmlocations.com). He has worked as a writer-researcher and film editor for programmes at the National Museum of Singapore Cinémathèque (Foundation of Run Run Shaw’s Cinema Empire, Gems of Amoy Cinema) and the Asian Film Archive (State of Motion 2016-2018, Kong Ngee’s Nanyang Trilogy Restored). Most recently, he is working on ‘a thousand singapores’, an overarching and rhizomatous research and moving image project that seeks to track, document and explore the notions of ‘Singapore’ – as multifariously manifested and cinematically recorded/imagined in the history of cinema. Part of his research findings has surfaced as a stream of ‘a thousand singapores’ posts at facebook.com/sgfilmlocations and instagram.com/sgfilmhunter. The posts are somewhat playful yet critical attempts to explore connections between moments in film that evoke Singapore, and the realities of Singapore’s socio-cultural and political makeup and conditions over time.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