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틀란디아호 Jutlandia_박병래 Park Byounglae

유틀란디아호 Jutlandia_박병래 Park Byounglae

0.00

Korea / 2015 / Color / Sound / 7min 33sec / HD

Description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자 덴마크는 가장 먼저 유엔에 병력이 아닌 의료지원 의사를 밝혔다. 덴마크는 왕실 소유의 상선 유틀란디아 Jutlandia 호를 최신 기술의 병원선으로 개조하여 의료진을 포함한 연인원 630명을 한국에 파견한다. 당시 구조활동으로 덴마크는 99.6%의 치료환자 생존률을 기록하며 1만여명 이상의 귀중한 생명을 구했다. 유틀란디아 호는 약 2년 여간의 구조 활동을 마치고 남아있던 모든 의료 물품을 한국사회의 재건활동에 사용되도록 남겨두고 고향으로 떠났다. 작품에 쓰인 텍스트는 1986년 덴마크 뮤지션 킴라르센의 노래 '유틀란디아Jutlandia'의 가사 중 일부분이다. 이 작품은 현재를 살아가는 사람에게 한반도 전쟁 후 짧은 시간에 국가 재건에 힘써온 분들을 위해서, 그리고 지난 역사에서 잊혀진 중요한 가치를 재조명 하기위해 제작되었다. 제작을 위해 작가는 지난 4-5년간 작품활동을 하면서 채집하고 경험한 여러 장소의 원경으로 부터 근경에 이르기까지를 다양하게 병합하면서, 대칭적 서사구조로 영상을 구조화했다.
When the war broke out on the Korean Peninsula, Denmark was the first to announce its intention to provide medical aid, not troops, to the United Nations. Denmark transformed the royal-owned merchant ship, the Jutlandia, into a state-of-the-art hospital ship, and sent 630 people, including medical staff, to South Korea. Under rescue efforts at the time, Denmark recorded a 99.6 percent survival rate for patients receiving treatment, saving more than 10,000 precious lives.  After roughly two years of work, the Jutlandia left its remaining medical supplies for Korean society’s reconstruction efforts and returned home to Denmark. Text in this work is derived from lyrics by Danish musician Kim Larsen in her 1986 song “Jutlandia”. The piece is designed to shed light on important values that were sometimes forgotten in Korea’s past as people struggled to rebuild and improve the country’s future outlook in such as short time after the Korean war .  For production Park reconstructed various locations from a multilayered point of view he experienced over the past four to five years while working on other projects, and he structures the images with a symmetrical narrative.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