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을 자세히 응시하라 Look Closely at the Mountains(Olhe Bem As Montanhas)_아나 바즈 Ana Vaz

산을 자세히 응시하라 Look Closely at the Mountains(Olhe Bem As Montanhas)_아나 바즈 Ana Vaz

0.00

Brazil / 2018 / Color / Sound / 30 min / HD

Description
“산을 자세히 응시하라!”는 작가 만프레도 데 수자네토가 독재시절 브라질에서 만든 말이다. 광업이 브라질의 남서부의 환경을 파괴하고 있었다. 편집을 통해 작가는 이 지역과 아주 멀리 있지만 3세기 동안 광업 중심지였던 프랑스 북서부의 노르-파-드-칼레를 대비시키고 있다. 한 쪽 편에서는 풍화된 산들이 무시무시한 산사태로 주민들을 위협한다. 텅 비고 처참한 산들은 유령같은 기억의 보관장소가 된다. 다른 쪽 편에서는 프랑스에서 광업 폐기물 더미가 산이 되고 생명다양성의 저수지가 된다. 여기서 자연과 기술의 경계는 이제 무의미해진다. 작가는 매 숏에서 우리를 놀라게 한다. 환경주의자들과 활동가들의 담론이 아닌 시학에 전면에 나선다. 이 작품은 필름을 세부사항들, 시각적이고 음향적 요소들로 이끌어 나간다. 하지만 이 요소들은 정치적인 것과 결코 무관하지 않다. 협곡 바닥에서 찍은 하늘은 지금은 사라지고 오직 동굴 벽화만 남은 토착 주민의 유령을 떠올리게 만드는데 충분하다. (샬롯 가르송, 시네마 뒤 릴)
“Look closely at the mountains!”: the phrase was coined by artist Manfredo de Souzanetto during Brazil’s years of dictatorship. Mining activities were destroying the environment in the state of Minas Gerais in the south west of the country. Through editing, Ana Vaz draws parallels between this region and the very distant Nord-Pas-de-Calais in northern France, also marked by over three centuries of mining. On one side, eroded mountains plague its inhabitants with deadly landslides. Hollow and gutted, these mountains become the receptacles of a ghostly memory. On the other side, in France, mining waste stacks become mountains and reservoirs of biodiversity, where the frontier between nature and technology is now indiscernible. The filmmaker surprises us with each shot. Poetry takes precedence over any activist or environmental discourse — as in the sequence showing scientists measuring bats in the moonlight. Here, “look closely” steers the film towards details, towards visual and sound elements. Yet, these are never disconnected from the political: a shot of the sky taken from the bottom of a ravine is enough to conjure up the ghosts of eradicated indigenous peoples, whose cave nonetheless paintings continue. (Charlotte Garson, Cinéma du Réel)

Bio
아나 바즈는 1986년 브라질리아에서 태어난 아티스트이자 영화작가로서 자아와 타자, 신화와 역사의 관계를 기호, 지시관계, 그리고 관점들의 우주론을 통해 탐구한다. 파운드 푸티지와 촬영한 영상들을 결합한 그녀의 작품들은 민족지와 사변을 결합하여 문명과 야만의 환경 및 주민들 모두에 각인된 마찰과 허구를 탐구한다. 멜버른 왕립 공대와 국립현대미술스튜디오를 졸업한 그녀는 브뤼노 라투르가 조직한 SPEAP의 멤버이기도 하다. 그녀의 작품들은 세계 각지에서 상영된 바 있다.
Ana Vaz (b. 1986, Brasília) is an artist and filmmaker whose films and other expanded works speculate upon the relationships between self and other, myth and history through a cosmology of signs, references and perspectives. Assemblages of found and shot materials, her films combine ethnography and speculation in exploring the frictions and fictions imprinted upon both cultivated and savage environments and their multiple inhabitants. A graduate from the Royal Melbourne Institute of Technology and Le Fresnoy – Studio National des Arts Contemporains, Ana was also a member of SPEAP (SciencesPo School of Political Arts), a project conceived and directed by Bruno Latour. Recent screenings of her work include the New York Film Festival – Projections, TIFF Wavelenghts, CPH:DOX, Videobrasil, Courtisane, Cinéma du Réel and Lux Salon. In 2015, she was the recipient of the Kazuko Trust Award presented by the Film Society of Lincoln Center in recognition of artistic excellence and innovation in her moving-image work.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