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보다 이성 La Raison avant la Passion (Reason over Passion)_조이스 윌랜드 Joyce Wieland

감정보다 이성 La Raison avant la Passion (Reason over Passion)_조이스 윌랜드 Joyce Wieland

0.00

Canada / 1969 / B&W, Color / Sound / 82min 40sec / 16mm on HD

Description
홀리스 프램튼은 <감정보다 이성>을 위한 알파벳 순서의 순열을 만들었는데, 이는 타이틀에서 등장하는 537가지 알고리즘 기반의 문자조합을 제공한다. 피에르 엘리엇 트뤼도의 가장 중요한 모토는 캐나다의 미래를 위한 전략적 목표로 의도된 것이며, 프랑스계와 영국계 사이의 통합의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이들 문자의 조합은 캐나다의 한쪽 끝에서 다른 쪽으로 이들 풍경의 윤곽을 추적하면서 윌랜드는 “이곳”이 캐나다임을 말해주는 매우 다양한 요소들을 준다. 풍경과 정치행태에 대한 개인적 열정으로 결론을 그저 단순하게 내려 하지 않는다. 그러나 여성으로서, 예술가로서, 열정적인 캐나다 민족주의자로서의 조이스 윌랜드에게 <감정보다 이성>은 오히려 예술과 삶에 관한 그녀 자신의 관점을 보여준다.
Hollis Frampton generated the alphabetical permutations for Reason over Passion / La Raison avant la Passion, which offers 537 algorithmically determined combinations of the letters in the title. Pierre Elliot Trudeau's most characteristic motto was meant to be a strategic goal for Canada’s future and the possibility of some sort of unity between the French and the English. Combinations of these letters are superimposed over a fast-motion trip through the landscapes of Canada. In tracing the contours of those landscapes from one coast to the next, Wieland points out the hugely varied specifics of the «here» of Canada while continuing to contest any simple conclusions about individual passion for the landscape and political behaviour. However, to Joyce Wieland as a woman, as an artist (who worked with textiles undervalued as women’s craft not high art), and as a passionate Canadian nationalist, Passion over Reason described more of her own approach to art and life.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