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을 위한 최종 연습 General Rehearsal for Suicide_오케 칼룽 Åke Karlung

자살을 위한 최종 연습 General Rehearsal for Suicide_오케 칼룽 Åke Karlung

0.00

Sweden / 1963 /  Color / Sound / 3min / 16mm

Description
이 작품은 발전하는 대중 문화와 예술적 스펙타클에 대한 공격이다. 현대 미술관에서 음악가 K.E. Wohlin이 그의 다리에 톱을 집어넣는 이 해프닝은  ‘the merry-go-round of Artformisms and Artformgasms’의 희생자들을 연상시킨다.
General Rehearsal for Suicide is an attack on the advancing pop culture and art spectacles. Musician K.E. Wohlin puts a saw to his leg at a Happening at the Museum of Modern Art and is likened to a victim of ‘the merry-go-round of Artformisms and Artformgasms’.

Add To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