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시각교육 미디어 - 환등회幻燈會 1876~1940 Magic Lantern Shows as Visual Education in Modern Korea

2019년 7월 28일(일) 오후 6시 (90min) SUN, July 28, 2019 at 6pm
@ 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 Cinematheque KOFA Theater 2관

조영희 Cho, Yeonghee (서울대 교육학 박사 Ph.D. in Fine Arts Education, Seoul National University)


1.환등기구조_조응천.jpg

환등기 구조 The Structure of Magic Lantern 출처: 조응천. 「趣味의 科學: 家庭用의 幻燈 만드는 법 」. 『朝鮮中央日報Chosun Jungang Daily Newspaper』(1935. 4. 5).

2.Keystone View Company, 600set.jpg

한국에 관한 환등 슬라이드. Keystone View Company의 환등 슬라이드 "600 Set" 중 542번 슬라이드. Peabody Magic Lantern Collection. San Diego State University

sherwood.jpg

환등기와 영사기(겸용)를 틀고 있는 셔우드 홀 의사(Dr. Sherwood Hall). Souvenir Album of the School of Hygiene for the Tuberculous-Haiju, Korea, 1938. The United Methodist Archives.

이 발표는 근대 한국에서 대중을 대상으로 한 최초의 시각교육 미디어로서의 환등회(幻燈會)의 성격을 규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근대에 출현한 다양한 시각 미디어와의 관계 속에서 환등회가 ‘시각교육 미디어’로서 갖는 의미는 무엇인지, 환등회가 당시 조선인의 생활세계에 미친 영향이 무엇인지를 밝히는 것이 본 발표의 주요한 내용이다. 

한국에 환등회가 소개된 것은 1880년대로, 미국 개신교 선교사들에 의해서 최초로 개최되었다. 한국에서의 환등회는 근대의 대표적 시각교육 미디어로서 가장 큰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한국에 환등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했던 중요한 주체는 미국의 개신교 선교사들과 조선총독부였다. 한국 환등회의 성격과 내용은 1910년 일제의 강제합병 전후로 그 특성을 달리한다. 1876년 개항부터 1910년 강제합병 이전은 미국의 개신교 선교사들이 환등회의 주요 주최자로서 기독교 선교가 환등회의 주요 목적이었다. 서울YMCA를 중심으로 하여 개최된 환등회는 세계 여러 나라의 풍경과 풍습, 서구의 공업 및 상공업의 현황과 과학교육 등의 주제로 열렸으며, 일제강점기에는 조선총독부가 환등회의 주요 주최자로 교육, 위생, 오락이라는 일상의 영역으로 환등회가 확장되었다. 1920년대가 되면 환등회는 조선 전역에서 개최되었으며, 초기의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미디어로서의 지위는 상실되어 갔다. 일제강점기 환등회의 특징은 환등회가 일상의 삶에 깊이 관계된 주제로 열렸다는 점이다. 교육, 위생, 오락이라는 주제로 환등회가 열렸는데, 이 주제는 생활세계와 깊게 관련되어 있었다. 환등회 연구는 학교 밖의 비제도권 미술교육에 관한 연구의 출발점이라 할 수 있다. 

환등회는 학교 시각교육에서도 사용되었으나 대부분 학교 외부에서 개최되었다. 환등회 연구는 근대 미술교육을 살펴보는데 있어 미술교과 연구에서 시각교육 전체로 시야를 확장해야 함을 일깨워 주는 한편, 초기 한국영화사 연구를 확장하는데 큰 의미가 있을 것이다.


The magic lantern is one of the main technologies that created changes in cultural perspective during Korea’s Civilization and Enlightenment Period (開花期 kaehwagi) from the 1880s to the 1920s.  The show’s educational value helped it spread within Korean society. It wasn’t as costly or require as much preparation as other moving image presentations. The equipment was easy to transport and slides could be recomposed depending on the show.  Before education was institutionalized in Korea, the magic lantern was an important stepping stone in transmitting information to a society that understood the relationship between knowledge and power. Research shows that it was also a starting point for art education, especially in areas without formal institutions. Magic lanterns were one of several types of moving images used during this time, and additional research on visual technology and education through non-theatrical presentations will contribute to revealing the political and social contexts of early Korean cinema.

This presentation is about the magic lantern as an early form of visual education for the public in Modern Korea.  These shows were introduced and organized by American missionaries in the 1880s and later by the Japanese Governor-General of Korea. Content changed depending on who organized shows, even more so after Japan’s annexation of Korea.  Between Korea opening its trade ports in 1876 to Japanese annexation in 1910, magic lanterns were mostly used to evangelize on behalf of the Protestant missionaries. Shows based in the Seoul YMCA covered themes such as landscapes and customs of other countries, modern Western industrial development, and science, particularly biology and astronomy. The Japanese Governor-General of Korea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organized shows centered around aspects of daily life such as education, sanitation, and entertainment. Magic lantern shows were held throughout Korea by the 1920s and soon started losing its status as a medium, having already stimulated the curiosity of early modern Koreans. Instead, shows now often presented educational material used to transmit the colonial government’s propagand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