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포럼은 2009년 서울에서 처음 시작되었으며, 2010년 타이페이에서 처음 개최된 대만실험영화제EX!T 기간 중에 두 번째로 열렸다. 아시아 포럼의 기본 목적은 아방가르드 영화, 예술가들의 필름/비디오, 실험적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하게 불리는 영역에서 활동하는 작가, 기획자, 활동가, 페스티벌 관계자 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다.

아시아 여러 지역 중에서 대만과 한국의 실험영화 발전 양상은 다소 유사하다. 대만의 실험영화가 연극과의 영향관계속에서 성숙해왔다는 점들은 우리와 다소 다른 역사적 배경을 가지기는 하지만, 두 나라 모두 배급을 비롯한 여타 제도적 장치가 전무하다는 것과 서구의 교육제도를 통한 작가들의 국내 유입의 시기들과 같은 여러 점들이 한국과 닮아 있다.

2009년 아시아 포럼에 참가했던 토니 유는 2010년 처음으로 타이페이에서 실험영화제를 개최했다. 그는 대학에서 교육자로서도 활발하게 활동하며, 커뮤니티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토니 유에 의해 기획돤 이번 아시아 포럼의 대만 프로그램은 대만 실험영화의 현재를 살필 수 있는 소중한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래머 이행준)

 

Asia Forum was first held in Seoul, 2009 and its second assembly was held during EX!T, the Taiwanese experimental film/video festival in Taipei, 2010. The main goal of the Asia Forum is the meeting of artists, organizers, activists and festival curators in the area of avant-garde film, artist film/video, experimental media art, in order to build sustainable network among them.

The experimental film histories in Taiwan and Korea share similar developmental path. Especially, its lack of institutions including distribution systems and the timing when the artists who studied abroad came back to their mother lands was among the common features in their respective pasts, whereas there were particularities such as Taiwanese experimental film’s ripening under the influence from theater play.

Tony Wu who participated the Asia Forum 2009 organized the experimental film festival in Taiwan for the first time. He is active not only in teaching in college, but also in a diverse activities concerning community building. The Asia Forum’s program for this year organized by Tony Wu is very important for overviewing the present of the Taiwanese experimental film.

(Programmer Lee, Hang-Jun)

 

Take the 5:10 to Dreamland ­ 타이완 환생 필름 프로그램
Take the 5:10 to Dreamland – Taiwan Reincarnated Film Program

“타이완 환생 필름” 프로그램의 제목은 파운드-푸티지로 작업을 한 실험영화의 대가 브루스 코너의 영화제목 “Take the 5:10 to Dreamland”에서 따왔다. 이 코너의 작품은 교육 영화와 다큐멘터리를 배치의 방식으로 편집한 것이다. 이미지들은 시적으로 신비로운 꿈을 산출하며 관객들을 무의식 깊은 곳으로 인도한다. 필름으로부터 디지털로 이어지는 이행과정에서 다시 기록되고 다운로드 되면서 필름 푸티지는 더 이상 그 구체적 실존을 유지하지 못하게 되었다. 필름은 파괴로부터 이미지들의 꿈을 통해 재탄생이 가능해진다. 공상과학 영화의 장면은 추상적인 입자적 이미지들로, 극적 긴장이 사라지면서 서사영화는 비서사적 꿈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꿈은 다시 한 번 파괴되고 재탄생하게 된다. 꿈은 스스로의 꿈이 있고, 꿈은 그 자체가 꿈 속에 있는 것이 된다. “타이완 환생 필름 프로그램”은 기성의 재료를 이용하거나 신체 연구로부터의 혁신에 영향을 받고, 포르노 영화, 가족 사진첩, 홈무비, 개인적인 여행기, 그리고 일생사의 이미지들과 같은 다차원의 창조 개념들을 표상한다. 개인적인 창작사로부터 시작하여 사회적 이슈들과 고대의 토템, 그리고 핸드메이드 필름에 이르는 “타이완 환생 필름” 프로그램은 언제나 모든 이미지가 재창조되고 재생산되는 삶과 해석의 새로운 탄생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다.

Tony Wu Chun-Hui, the curator of this program, appropriates found-footage filmmaking experimental film master Bruce Conner’s film title, “Take the 5:10 to Dreamland” as the program title of Taiwan Reincarnated Film. “Take the 5:10 to Dreamland” is edited with education films and documentaries in the way of assamblage. Images poetically produce mysterious dream, involving the spectators deeply into unconsciousness. From the making of readymade, found object, and assamblage of avant-garde to the found-footage filmmaking concept of experimental film, and furthermore to the concept of digital technology mastering; from film to the digital transition, rerecording, and downloading, film footage has no longer concrete existence. Film can be reborn from destruction through the dream of images. The strike in Sci-fi film is smashed, and reborn into abstract particle images; the dramatic tension of narrative film is dispelled, and reborn into a non-narrative dream. Dream is destroyed once more, and reborn. Dream has the dream of itself, dream is in the dream itself, and continue to breed. Taiwan Reincarnated Film Program represents multi-dimensional creation concepts of readymade materials and innovation from body study and reproducing images from porn film, from family album to Home Movie, from personal travelog and memory clips of life history. Starting from personal creating history to the concerning of social issues, and then the ancient power totem to exploration of handmade film, Taiwan Reincarnated Film can always re-create and re-produce every image and give new birth of life and interpretation.

 

큐레이터: 토니  우 쥔후이

Curator: Tony Wu Chun-Hui

토니 우 쥔후이는 샌프란시스코 예술대학에서 영화제작석사 과정을 졸업하였고 뉴욕 바드 컬리지, 밀튼 에이버리 예술대학원에서 필름/비디오 제적석사를 받았다. 그는 Image-Movement 시네마테크의 공동 창립자이자 큐레이터이다. 그의 필름 작품은 뉴욕 현대미술관과 파리의 퐁피두센터, 샌프란시스코 시네마테크 등에서 상영되었다. 그의 작품 <Sentimental Journey> (2003)은 2003 타이페이 영화제에서 최우수실험영화상을, <Noah, Noah> (2004)는 2004년 동영화제와 27회 골든하베스트영화제에서 최우수실험영화제 상을 수상했다. 그의 다른 작품들인 <Incarnation (Boy)> (2003)과 <Europe Resurrection> (2006)은 2006년 타이페이 비엔날레에서 상영되었다. 그는 2009년 굴링가 극예술 페스티벌 큐레이터, 2009년 EXiS 국제경쟁부문 심사위원, 2010 카오슝 영화제 심사위원, 2011년 Women Make Wave 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2010 타이원 실험 미디어 아트 축제 EXiT의 프로그램 감독을 역임했고 현재 대만 세신대학교 라디오/텔레비젼/영화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Tony Wu Chun-Hui received his BFA, major in Filmmaking at San Francisco Art Institute and a MFA in Film/Video, Milton Avery Graduate School of the Arts, Bard College, New York. He is a co-founder and curator of Image ­Movement Cinematheque. His films have been shown at the Museum of Modern Art in New York, Centre Pompidou in Paris, San Francisco Cinematheque, and Robert Beck Memorial Cinema in New York etc. His film <Sentimental Journey> (2003) was named the Best Experimental Film at 2003 Taipei Film Festival, and <Noah, Noah> (2004) won the same award at 2004 Taipei Film Festival and the 27th Golden Harvest Award. He presents <Incarnation (Boy)> (2003) and <Europe Resurrection> (2006) at the 2006 Taipei Biennial: Dirty Yoga, Taipei Fine Arts Museum, Taiwan. He was a curatot for 2009 Guling Street Little Theatre Arts Festival―with (out) cinema, member of selection committee for 2009 Taipei Film Festival, jury for International competition at 2009 Experimental Film and Video Festival in Seoul, jury for 2010 Kaohsiung Film Festival, and selection committee for 2011 Women Make Wave Film Festival.  He is a program director for EXiT 2010-Experimental Media Art Festival in Tawian, and an assistant professor, Department of Radio, Television and Film, at Shih Hsin Univers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