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민욱 Lim, Min-Ouk (1968)
www.minouklim.com

임민욱은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수학하고 프랑스 파리 에꼴 데 보자르(Ecole Nationale Superieure des Beaux-Arts de Paris)를 졸업한 뒤 2003년 피진 컬렉티브를 설립하고 하자센터에서 아트 디렉팅과 타 쟝르와의 긴밀한 협업 등을 이끌어 왔다. <점프 컷> (2008), <꼬리와 뿔> (2010)등 다섯 차례의 개인전을 선보였고 2012년 미국의 워커아트 센터에서 초대전이 예정되어 있다. 최근 <SOS-채택된 불화> (2009), <손의 무게> (2010), <불의 절벽1> (2010), <불의 절벽2> (2011) 등을 선보이며 퍼포먼스를 기반으로 하는 미디어 아트를 연출하고 있다. 2006년 광주비엔날레 재단상(6th Gwangju Biennale Gwangju Bank Prize) 2007년, 에르메스 코리아 미술상(The 7th Hermes Korea Art Prize), 2010년 제1회 미디어아트 코리아상(The 1st Media Art Korea Award)을 수상했으며 현재 서울에서 작업 활동을 하고 있다.

Minouk Lim studied at Ewha Women’s University, graduated from Ecole Nationale Superieure des Beaux-Arts de Paris, established Pidgin Collective and worked as artistic director at Haja Center, leading close collaborations with other genres. Her works has been exhibited in her five solo exhibitions including <Jump Cut> (2008), <Horn and Tail> (2010) and she was invited for her new solo exhibition scheduled in 2012 by Walker Art Center in U.S. Recently, she has directed several performance-based media art works such as <S.O.S. – Adoptive Dissensus> (2009), <The Weight of Hands> (2010), <FireCliff 1> (2010), <FireCliff 2> (2011). She has received several awards including the 6th Gwangju Biennale Gwangju Bank Prize (2006), the 7th Hermes Korea Art Prize (2010), the 1st Media Art Korea Award. Currently she lives and works in Seoul.

 

1.
손의 무게
The Weight of Hands

Korea/2010/Color/13min 50sec/HD

 

 

작품소개 Description :
 
이 작품은 로드무비 형식의 퍼포먼스이자 이를 열감지 카메라로 기록한 싱글 채널 비디오 작업이다. 승객들을 가득 실은 특별한 관광버스 한 대가 북을 치는 사람에 이끌려 순례를 다닌다. 관광버스는 현재 출입금지 되어 있는 한국의 4대강 공사장 가운데 이포보 현장과 폐쇄된 지 오래된 한강 선착장, 유령 아파트 단지가 된 파주 신도시 등을 순례한다. <손의 무게>는 떠나보내야 하는 자연, 어둠 속에 남겨진 감춰지고 허락되지 않는 공간을 보통 감시나 치안 수단으로 쓰이는 적외선 카메라를 가지고 역으로 침투하면서 이미지의 한계와 감각의 영역을 온도로 전환한다.

The Weight of Hands is a single channel video shot with an infrared camera. While Lim’s previous works employed speed and light in order to decipher the spatial and temporal meaning of cities being devastated by developmentalism, her present work uses temperature and heat to capture space and nature that are ‘already belated’. This new work follows a special tour bus that conveys its passengers on a pilgrimage, visiting places where human presence is prohibited. By using an infrared camera (conventionally used for surveillance purposes), <The Weight of Hands> infiltrates two closed off entities—nature (subject to the whims of developers) and spaces (hidden in darkness and prohibited from occupying)—falling back on our sense of touch when our sense of sight fails us. In this way, the work proposes the term ‘Sightseeing’ alternatively as ‘Sight Touching’, revaluating the work’s images as a medium for perceiving heat and weight.

 

2.
불의 절벽 1_마드리드
FireCliff 1_Madrid

Korea/2010/Color/12min 58sec/HD

 


 
작품소개 Description :
 
<불의 절벽1>은 장소특정적 퍼포먼스 프로젝트로서 스페인 마드리드 외곽에 위치한 담배 공장에서 행해졌다. 200년의 역사를 지닌 담배 공장 ‘La Tabacalera’는 손노동과 거기서 비롯된 공동체의 우직한 연대나 믿음이 세계화의 열풍 속에서 사라져 버렸음을 증언하는 장소이다. 지속적인 유대나 공감을 허용하지 않는 생산은 시간 확보만이 목적 자체가 되어버린 자본주의의 제도와 기계가 빼앗아 갔다. <불의 절벽1>은 이러한 성찰에서 비롯한 박탈감과 상실감을 노래한다. 젊은 세대를 대변하는 힙합, 믿음을 표현하는 성가, 그리고 여성 방직 노동자 운동을 이끌었던 할머니의 증언으로 또 다른 차원의 만남과 기억을 사운드 믹스 퍼포먼스로 창출했다. 이 퍼포먼스는 열감지 카메라를 통해 미래에 드리운 꿈의 그림자를 헤쳐 나가고 현재의 소리와 기억을 교차, 환기시킴으로서 일시적 공동체의 연대를 불러낸다.

<FireCliff> is an artwork utilizing sounds and lights. It rekindles the old memories by recollecting and meeting the things and events experienced by La Tabacalera. It’s theme highlights the dark rather than the light and asks how to see through that darkness. The act of ‘seeing through the darkness’ means standing up against fear and resisting pain. Such an act deals with the co-relation between memory and testimony. The darkness, when captured by infrared camera, reminds us that something with warmth is something with life. The sound is either in harmony with the times in it or plays the role of a critical medium. Hiphap, with the help of machine, makes possible the creative reproduction, while the Gregorian chant and the female workers’ testimonies provide empowerment for senses, through belief and through memory respectively.

 

3.
불의 절벽 2_서울
FireCliff 2_Seoul

Korea/2011/Color/1h 3min 51sec/HD

연 극 _ 정혜신, 김태룡
Documentary Theater by Jeong, Hye-Shin/Kim, Tae-Ryong

 


 
작품소개 Description :
 
<불의 절벽 2>는 다큐멘터리 연극이자 장소특정적 퍼포먼스 프로젝트의 서울 버전이다. 출연자 김태룡은 1979년 삼척 가족간첩단 사건으로 온 일가족이 연행되는 사건을 겪었으며 무기형을 받고 19년 동안 수감됐었다. 또 다른 출연자 정혜신은 정신과 의사로서 ‘진실의 힘’ 재단에서 고문피해자 치유 모임을 이끌고 있다. 고문 후유증과 간첩이라는 낙인 때문에 세상과의 소통을 거부하던 김태룡은 이 모임을 통해 점차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퍼포먼스를 행했던 백성희, 장민호 극장은 기무사 수송대가 탈바꿈한 곳이었으며 이를 출발점으로 허구와 사실, 증언과 상상의 관계가 장소성을 통해 질문되고 재연되었다.

냉전 이데올로기와 국가 공권력에 의해 파괴된 한 인간의 일상성은 어떻게 회복될 수 있을까. 잊혀지길 바라는 국가 권력의 희생자가 무대 위로 돌아온 날, 그는 그곳의 주인공이었고 인간의 존엄을 상기시켰다. <불의 절벽 2>는 미디어를 통해 미디어가 다룰 수 없는 사건과 주변인을 무대에 올렸다.

<FireCliff 2> is a documentary theatre piece and site-specific performance featuring Jeong, Hye-Shin, a psychiatrist and Kim, Tae-Ryong, a victim of torture whose whole family were arrested for the Samcheok Family Spy Ring Case in 1979. The father was executed, the mother was sentenced to three and half years, elder sister to five years and younger brother to seven years in prison respectively. In this event which took over the headlines for quite some time, Kim himself received a lifetime sentence, had been in the prison for nineteen years and released in 1998. The stage was made into as a documentary space. Around the time when he finished his testimony, the side door of the stage was opening slowly, to awaken the memory of the old Gimusa. With a mix of sounds surrounding Kim today, the scene of the arrest, or the reconstituted past which existed only in imagination, was played by men who were dragging dogs, outside the stage. All these were aired and projected by a HD camera and a thermographic camera.

The memories of torture victims should be burned up or soar up on the ‘cliff of fire.’ Now in 2011, have we realized the world without torture that Kim desperately hoped? How deep is the gap between facts and fictions? By using media, <FireCliff 2> brought on the stage the event and the person which the media cannot co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