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비디오 아트사 & 작가 발표
Spain Video Art History & Artist Presentation

 

 

9월 2일 금요일 오후 5시
시네마테크 KOFA(한국영상자료원) 3관
September 2nd, Friday, 5PM
Cinematheque KOFA(Korean Film Archive) theatre no.3
 

 

1.
스페인 비디오 아트 소사(小史)
Short History of Video Art in Spain
카를로스 트리게로스
Carlos Trigueros
30 30min

 
이 기획전은 스페인 비디오 아트의 역사를 서술하는데, 이 역사에 사회, 정치, 문화적 맥락에 기대어 지금까지의 공식적인 역사에서 여전히 제외된 작품들을 위한 시각을 제공한다. 그럼에도 디지털 표준을 향해 나아가는 현시점에서 40년의 비디오 아트 역사에 대해 다른 시각에서 발굴하고 관찰할 필요가 있는데, 아직도 이 유실 직전 상태에 있는 작품들이 프로그래머들이나 창작자들 사이에서도 공유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여러가지 이유때문에 인정받지 못한 이 작품들과 그 역사는 여전히 망각 속에 있기 때문에, 지금이야말로 스페인에서의 이러한 예술 실천에 대해 알아보고 탐구해야할 적기이다.
 
카를로스 트리게로스는 <’비-사이드’ 스페인 비디오 아트의 역사>의 큐레이터 중 한 사람으로, 스페인 오디오-비주얼 아트 실천의 조심스러운 출발에서부터 현재의 주변적인 핵심작품 들에 이르기까지 그 발전 과정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다. 이 강연은 현재 스페인의 상황을 규정하는 사회문화적으로 중요한 시기의 역사적 순서에 따라 작가들의 작품을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될 것이다.

 

The history of the video art in Spain comes being narrated across specific exhibitions, which give a vision slanted depending on the social, political or cultural context for what still it is a pending work this unifier history of the video art. Nevertheless, in this time of transition towards the new digital criteria, it is necessary to rescue and to observe with another look, forty years of the artistic practice in the video in order to show all these videos on the verge of getting lost because they have not been cataloged, distributed or simply, known by the programmers and speakers of this artistic practice and, certainly, by the public or the creators themselves.
 
For what it is now, when it is indispensable to check and to investigate on this artistic practice in Spain and his works, so much of the artists recognized national and internationally, like of those authors who, for diverse motives, have stayed in the oblivion, till now.
 
Carlos Trigueros, as one of the curator of the sample <B-Sides of the history of video art in Spain>, will speak on the evolution of the artistic practice of the audio-visual one in Spain starting in his discreet beginnings, up to the currently and emphasizing marginal’s keys. A speech about the lines of investigation developed by the artists scheduled by a chronology of sociocultural definitive moments and definers this country at present.
 
 
카를로스 트리게로스
Carlos Trigueros
 
카를로스 트리게로스는 살라만카 대학에서 미술과 오디오-비주얼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하였다. 그는 1980년대부터 비디오 아트 작업을 시작했는데, 단지 창작자로서 뿐만 아니라 기획자, 연구자, 독립 큐레이터로서도 활동하였다. 그는 수 차례 스페인 비디오 아트 역사에 관한 강연과 워크샵을 진행해 왔으며 예술평론가로서 <Vídeo doméstico, bricolaje electrónico> (Acción Paralela #5, 1998)를 포한한 다수의 출판물들을 간행하기도 했다. 그는 1998년부터 2000년까지 살라만카 대학에서 <Encuentros de Vídeo>를 공동기획하기도 했으며, 그 외에도 2005년 Festival Independiente de Vídeo를 기획했다. 그는 다수의 기관에서 큐레이터로 일했으며, 다수의 페스티벌에서 예술감독이자 프로그래머로 활동해 왔다.
 
Carlos Trigueros graduated in Fine Arts and Audiovisual Communication from the University of Salamanca. He has worked with video as art since the late 1980s, as an artist, as a manager, researcher and independent curator.  He has given numerous lectures and workshops on the history of video art, and has worked in various publications as an art critic. Of particular importance was the text Vídeo doméstico, bricolaje electrónico (Acción Paralela #5, 1998). He organized and co-directed the Encuentros de Vídeo at the University of Salamanca between 1998 and 2000, and he was the director of Fiv’05, Festival Independiente de Vídeo in Gijón in 2005.  He has undertaken several curator positions (MEM Festival, Bilbao 2004; Otra Realidad otra, Salamanca and Pamplona, 2003), and programmed the video at multiple festivals (Festival Observatori, Valencia, 2001-2002; Cyberie 2002 Santander, 2002).  He was the director, manager and producer of the Scay festival of experimental sound, visual, and performance (Salamanca 1998 to 2001) and the co-programer and coordinator of: festivals (Experimenta 2002, Salamanca, 2002; Indipop, Salamanca, 2002). He is also the writer of technical credits for works of Spanish video art for the HAMACA distributor.
 
 
 
2.
액트
El Acto and more
The Act and more
체마 알론소
Chema Alonso
40 40min

 
 
액트  El acto  The Act
체마 알론소 Chema Alonso
Spain/2006/B&W/3min 56sec
 
Description :
이 작품은 결혼식의 서로 다른 순간들을 중첩시킨다. 이러한 두 이질적 요소의 결합은 결혼의 대중적 의미를 탈신비화시킨다. 가톨릭 교회에서 이루어지는 스페인의 결혼식은 보통 40-60분 정도 걸리는데, 이 작품은 이를 가속시키고 이미지를 생략시켜서 4분으로 압축시킨다.
 
This piece overlaps the different moments of a wedding, in image, with that which comes after, described in a song. Adding together the two elements, a priori in a disparate way, creates a demystification of marriage’s popular meaning. While the Catholic rite in Spain concentrates on the ceremony in the church, the congratulations, dancing, and the cake, all of which are often featured in any video, in this case what usually takes forty to sixty minutes is compressed into nearly four through acceleration taking the place of ellipsis. Everything is there, but presented quickly, except that the author pause at times, making small portraits or inflection points. This homemade documentary with stale aftertaste has been manipulated with highly contrasting black and white, there is only a little gray that has been transformed into noise.
 
 
체마 알론소
Chema Alonso
 
체마 알론소는 음향과 무빙 이미지에 관한 실험을 1988년에 살라만카 미술대학 시절부터 시작하였다. 그는 자기 테입과 열에 반응하는 물질을 사용하여 작업하기 시작하였고, 이는 일종의 시각적 안무를 창출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Metamorfoscopio> (1995), <Diario de nadie> (2002-2006), <Dulce Pánico> (2007), <Últimas Preguntas> (2008) 등이 있다.
 
Chema Alonso began his experiments with sound and moving image in 1988 in the Faculty of Fine Arts in Salamanca.  He started by working on magnetic tapes and manual slides that react to heat, thus creating a visual choreography.  From that moment he began to play, using both his own and others’ material, with the limits of reality and fiction in such works as <Solos> in 1988, <Metamorfoscopio> in 1995, <Diario de nadie> in 2002-2006, <Dulce Pánico> in 2007, and <Últimas Preguntas> in 2008.